뉴스 브리프
고(故) 이맹희 CJ그룹 명예회장의 혼외 자녀가 배다른 형제인 이재현 회장(56) 3남매를 상대로 “아버지 장례식 참석을 막아 정신적 고통을 받았다”며 2억원대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방법원 민사합의46부(부장판사 이수영)는 이복동생 A씨(52)가 이 회장 3남매 등을 상대로 2억1000만원을 청구한 손해배상 소송을 맡았다. CJ그룹 관계자는 “유산상속 소송 합의를 보려는 목적으로 소송을 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