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권 도전 시사한 김부겸 "정권 재창출 역할 하겠다"

당권 후보 교통정리 가속
송영길·추미애, 본격 경선행보…이종걸·신경민 등 가세할 듯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정권 교체를 위해 뛰겠다”며 8·27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입장 발표문을 통해 “지금 더민주의 절체절명 과제는 정권 교체”라며 “당은 꼭 내가 아니라도 수권정당으로 발전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다면 남은 것은 정권 교체를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다른 역할은 무엇인가 하는 부분이다. 지금부터 그 역할을 진지하게 숙고하겠다”고 했다. 김 의원은 당권 도전 의사를 접으면서 “그 앞에 있는 정치적 진로를 열어두겠다”며 대권 출마 가능성을 시사했다.

당내 주류와 비주류의 고른 지지를 받는 ‘김부겸 변수’가 사라지면서 당권후보 간 교통정리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추미애(5선) 송영길(4선) 의원이 도전장을 낸 가운데 이종걸(5선) 김진표(4선) 박영선(4선) 신경민(재선) 의원 등이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다.
앞으로 당권 레이스는 추 의원과 송 의원의 양강구도 속에 이 의원과 신 의원이 가세한 4파전 양상을 띨 것으로 의원들은 보고 있다. 한 중진 의원은 “당권주자로 거론되는 일부 의원은 3명으로 정해진 경선 컷오프와 당내 계파구도 및 당선 가능성 등을 감안할 때 실제 레이스에 뛰어들 공산은 높지 않다”고 전했다.

추 의원과 송 의원은 ‘호남 민심 복원’의 적임자임을 내세우면서 조기 ‘경선 모드’에 들어갔다. 호남이 고향인 송 의원은 이날 라디오에 출연해 “대선후보가 비호남 출신이 될 가능성이 큰 상황에서 가능하면 호남 출신이 당 대표가 돼 대선후보와 손잡고 뛰는 것이 정권 교체의 희망을 높이는 것 아니겠느냐”며 “상식적으로 전략적인 선택을 할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송 의원은 20대 국회 개원을 전후로 호남지역 지역위원장 및 단체장들과 연쇄 접촉하면서 ‘호남 출신 당 대표론’을 확산시키고 있다. 추 의원도 이날 한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과거 당이 후보를 돕지 못하고 흔들었던 전례가 절대 반복돼서는 안 된다. 대선후보를 지켜줄 깊은 신뢰가 대단히 중요하다”며 “이런 신뢰를 만들어내고 실패한 박근혜 정부에 대해 선명하게 각을 세우는 강단 있는 당 대표가 추미애”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내달 초까지는 전대 출마를 위한 시간이 남아 있어 제3의 인물 등 경선구도에 새 변수가 생길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