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여부를 결정하는 영국의 국민투표가 시작된 가운데 유럽 주요 증시는 상승세로 출발했다.

영국 런던증시의 FTSE100지수는 한국 시간 이날 오후 4시 32분 현재 전 거래일보다 0.58% 올랐다. 파리 CAC40지수와 프랑크푸르트 DAX지수는 오후 4시 47분 현재 각각 0.52%와 0.65% 상승했다.

투자자들은 영국이 EU 잔류와 탈퇴 가운데 어느 것을 택할지에 대해 촉각을 세우고 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