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플래닛이 운영하는 오픈마켓 11번가가 23일 아모레퍼시픽그룹과 지식재산권 보호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난해 아모레퍼시픽그룹 브랜드인 헤라의 ‘UV 미스트 쿠션’ 위조품이 국내와 중국에서 유통됐는데, 이런 사태의 재발을 막기 위해서다.

11번가는 앞으로 아모레퍼시픽 전 브랜드의 위조 의심 상품에 대해 모니터링을 강화한다. 아모레퍼시픽 브랜드 제품에 대해 즉각적인 감정 절차를 거쳐 피해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