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신형 E클래스 보험료 최대 29만원 내린다"

입력 2016-06-23 16:20 수정 2016-06-23 16:20

메르세데스벤츠의 10세대 E클래스의 보험료가 지금보다 최대 29만원가량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벤츠코리아는 최근 보험개발원에서 신형 E클래스에 대한 차량모델 등급평가를 받은 결과 기존의 9등급에서 11등급으로 2등급 상향 책정됐다고 23일 밝혔다.

보험개발원의 차량모델 등급평가는 차량모델별 충돌 시 손상 정도, 수리 용이성, 주요 순정 부품 견고성 등에 따라 보험료 등급을 산정하는 제도다. 1등급부터 최고 26등급으로 나뉜다.

차량모델 등급이 26등급에 가까울수록 보험료가 낮아지며 1∼5등급까지 10%씩, 6∼26등급까지 5%씩 자차 보험료 차이가 발생한다.

김지섭 벤츠코리아 부사장은 "신형 E클래스는 국내 수입차 평균 차량모델 등급인 6등급을 크게 상회한 11등급으로 책정됐다"며 "최대 29만원의 자차보험료 절감 효과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