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브렉시트 투표]

한은, 금융시장 동향 촉각…비상근무 돌입

입력 2016-06-23 14:16 수정 2016-06-23 14:16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여부를 결정할 투표가 임박한 가운데 투표 결과가 금융시장에 충격을 줄 가능성에 대비해 한국은행이 비상대기근무 체제에 돌입했다.

한국은행은 23일 영국의 국민투표가 시작됨에 따라 본부의 관련 부서 인력과 해외 사무소 직원들이 현지 반응과 각종 출구조사 및 개표 결과, 각국 시장동향 등을 모니터하며 비상근무를 시작했다.
본부는 외자운용원 데스크를 비롯한 관련 부서 직원들이 이날 밤 비상대기하며 각국 동향을 모니터할 예정이다.

각국에 설치된 한은의 해외 사무소 직원들은 현지 금융시장이 개장하는 대로 시장 동향과 반응 등을 취합해 실시간으로 본부에 보고하게 된다.

한은은 24일 국내 금융시장 개장 전인 오전 8시에 내부 간부들이 참석하는 통화금융대책반
회의를 열어 밤새 각국 상황과 국내 금융시장 개장 전 동향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한은은 투표결과가 영국의 EU 탈퇴로 결정돼 글로벌 금융시장과 국내 주식시장 및 외환시장 등에 충격이 발생하면 곧바로 시장 안정을 위한 조치를 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