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운호 '법조 현직 로비' 일부 확인

입력 2016-06-23 13:41 수정 2016-06-23 13:43
정운호(51·구속) 전 네이처리퍼블릭 대표의 '전관 변호사'를 통한 구명로비 의혹 외에 현직 검찰 내부 관계자에게 금품을 전달한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지속적인 내사를 벌이던 검찰이 강제수사에 나서면서 의혹 규명에 한층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이원석 부장검사)는 23일 정 전 대표 측 브로커 이민희(56·구속기소)씨를 비롯한 사건 관계자 등에게서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중앙지검 소속 수사관 김모(50)씨를 체포하고 주거지와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김씨는 수표로 2000만원을 받은 의혹으로 내사를 받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정 전 대표의 법조 로비 의혹과 관련해 내부 관계자를 상대로 압수수색에 나선 것은 이틀 전 서울고검 박모 검사에 이어 두 번째다.

박 검사는 2014년께 정 대표에게서 감사원의 감사 무마 및 관련 소송 청탁 등을 명목으로 1억원을 수수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앞두고 있다.

검사에 이어 이번에는 수사관과 관련된 혐의 사실도 드러나고 있다.

법조계 안팎에 돌던 정 전 대표 측의 '현관(現官)' 로비 의혹의 실체가 점차 확인되는 것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