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토 총장 "영국, EU 잔류가 테러 대처에 유리"

입력 2016-06-23 11:25 수정 2016-06-23 11:25
유럽의 핵심 안보기구인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가능성에 우려를 표명하고 나섰다.
옌스 슈톨텐베르크 나토 사무총장은 브렉시트 투표를 하루 앞둔 22일(현지시간) 가디언과 인터뷰에서 "브렉시트는 영국민이 결정할 문제이나 유럽의 테러리즘과 불법 이민 대처에서 영국의 역할이 핵심적"이라면서 "유럽의 분열은 지역의 불안을 가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유럽이 전례 없는 안보 도전과 테러 위협에 직면한 상황에서 "강력한 유럽과 강력한 영국이 나토에 유리하다"고 강조했다.

슈톨텐베르크 총장은 영국이 나토 유럽동맹 가운데 최대 무력 제공국인 만큼 영국의 향배는 나토의 중대 관심사라면서 나토로서는 나토와 EU, 미국 간 가교 역할을 해온 영국 지도부가 EU에 잔류하는 것이 유리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슈톨텐베르크 총장은 영국이 테러 대처와 난민 문제에서 나토와 EU 내에서 주도적 역할을 수행해왔다면서 어느 일방이 모든 수단을 갖고 있지 않은 만큼 당사자들이 합심해야 하며 영국은 이러한 협력을 촉진하는 핵심 동맹이라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