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희선의 안방 컴백 소식에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23일 오전 김희선 측 관계자는 다수 매체를 통해 "'품위있는 그녀' 출연을 제안받고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다. 아직 확실하게 결정된 건 없다. 내년 초 방영될 예정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김희선이 '품위있는 그녀' 출연을 확정짓는다면 지난해 방송된 MBC 드라마 '앵그리맘' 이후 1년여 만의 복귀다.

'품위 있는 그녀'는 JTBC '사랑하는 은동아'를 쓴 백미경 작가의 작품으로 호화스러운 삶을 즐기던 여자가 집안의 몰락과 남편의 배신으로 바닥으로 떨어지는 역경 스토리를 담는다.

김희선은 극 중 여자주인공인 우아진 역을 제안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희선과 함께 배우 김선아도 이 드라마의 박복자 역을 제안 받고 출연을 검토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