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형곡 금호어울림 포레 2차 모델하우스 내방객 모습. 함스피알 제공

[이소은 기자] 금호건설이 구미 형곡동에서 공급하는 ‘형곡 금호어울림 포레2차’가 최고 10.5대 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하며 1순위 마감됐다.

23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지난 22일 ‘형곡 금호어울림 포레2차’의 1순위 청약 결과 특별공급을 제외한 총 217가구 모집에 2105명이 청약을 접수하면서 평균 9.2대 1, 최고 10.5대 1의 경쟁률로 1순위 당해 마감을 기록했다.

주택형 별로는 전용 84㎡A타입이 176가구 모집에 당해에서만 1858명이 몰리며 최고 청약경쟁률인 10.56대 1을 기록했고 전용 84㎡B타입은 41가구 모집에 139명이 몰리며 3.39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정형선 형곡 금호어울림 포레2차 분양소장은 “10년 이상의 노후된 아파트가 90% 이상인 구미 형곡동에 오랜만에 공급되는 신규 아파트로 수요자들의 호응이 높았다“ 며 “단일 전용면적 84㎡에 4베이 혁신평면 위주로 구성한 것이 니즈를 충족시킨 것 같다”고 말했다.

당첨자는 오는 29일 발표되며 정당계약은 내달 5일부터 7일까지 3일간 진행된다. 입주는 2018년 9월 예정이다.

경북 구미시 형곡동 65번지에 들어서는 ‘형곡 금호어울림 포레2차’는 지하 1층~지상 최고 29층, 3개동, 총 255가구 규모다. 분양가는 3.3㎡당 평균 850만원 수준이며 계약금 분납제 및 중도금 대출 무이자가 적용된다.

이소은 한경닷컴 기자 luckyss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