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3일 정부가 김해공항 확장 방식으로 신공항을 추진키로 한 것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하는 것이 도리"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청와대와 여권은 김해 신공항을 건설하는 것이므로 약속 파기가 아니라고 하는데, 매우 옹색한 논리"라며 "이것은 신공항이 아니라 김해공항 신활주로 사업"이라고 지적했다.

또 "이를 김해 신공항이라고 말하는 것은 국민을 속이는 것이며, 공약파기는 공약파기"라고 말했다.

그는 "국론 분열이 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도 대통령의 설명이 필요하고, 국회에서 후속조치를 세우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갈등을 키우는 것이 아니라 갈등을 잘 해소하기 위해서 대통령과 국회가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