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3일 "정권교체 위해 뛰겠다"며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의 불출마 선언으로 차기 당권 구도도 재편될 전망이다.

김 원은 이날 입장 발표문에서 "지금 우리 더민주의 절체절명 과제는 정권교체"라며 "당 대표 여론조사에서 1위가 나오면서 여러 선후배 의원들이 출마를 권했고 저 스스로 고민도 했다. 당을 수권정당으로 일신하는 것이 급선무 아닌가 하는 고민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당은 꼭 제가 아니라도 수권정당으로 발전할 수 있을 것 같다"며 "그렇다면 남은 것은 정권교체를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다른 역할은 무엇인가 하는 부분이다. 지금부터 그 역할을 진지하게 숙고하겠댜"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만 보고 걸어가겠다. 그 앞에 있는 정치적 진로는 열어두겠다"며 "스스로 마음의 준비가 되면 그 때 다시 한번 국민 여러뿐께 진지하게 말씀을 올리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