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말 5G 시험망 적용 예정
네트워크망 효율성 높일 모듈형 장비

SK텔레콤과 에릭슨 연구진이 23일 경기도 분당 SK텔레콤 종합기술원에서 5G 인프라 핵심 기술인 모듈형 인프라 장비를 테스트하고 있다. / 사진=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에릭슨과 함께 개발한 5세대(5G) 시험망 장비를 시연하는 데 성공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에 시연된 장비는 SK텔레콤과 에릭슨이 올해 말까지 구축하는 5G 시험망에 적용돼 5G 시스템 성능 검증에 활용될 전망이다.

시연에 성공한 5G 시험용 장비는 중앙처리장치(CPU)·메모리·디스크와 같은 구성요소들을 각각 모듈 형태로 분리한 후, 제공 서비스에 맞춰 최적화해 조합할 수 있는 모듈 형태이다.
모듈형 장비는 5G 초연결망에서 각기 다른 서비스가 요구하는 인프라 성능에 맞춰 자유롭게 하드웨어를 변경할 수 있어 네트워크망의 효율성을 끌어올릴 수 있다. 개인화 서비스를 위한 초소형 서버부터 대용량 처리를 지원하기 위한 초대형 서버까지 지원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모듈 단위의 서버 업그레이드를 통해 망 인프라 업그레이드도 효율적으로 할 수 있다.

울프 에발손 에릭슨 최고기술경영자(CTO)는 "에릭슨 장비를 기반으로 이번 기술을 공동 개발하고 시연해 기쁘다"며 "에릭슨은 앞으로 SK텔레콤과 함께 5G 상용화까지 5G망 기술 혁신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진효 SK텔레콤 네트워크기술원장은 "5G 서비스를 효율적이고 안정적으로 제공하기 위해선 서비스 맞춤형 가상화 기술이 필수"라며 "이번 기술을 기반으로 향후 5G 서비스들을 안정적이고 효율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