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투표 앞두고 파운드값 5% 급반등

입력 2016-06-23 07:44 수정 2016-06-23 07:44
영국 파운드화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를 결정하는 국민투표를 앞두고 나흘째 오름세를 이어가면서 작년 말 이후 최고수준을 회복했다.

지난 나흘간 오름폭은 5%를 웃돌았다.

22일(현지시간) 오후 5시 28분 현재(한국시간 23일 오전 6시 28분 현재) 뉴욕 외환시장에서 파운드화 가치는 전 거래일보다 0.9% 급등한 파운드당 1.4844달러까지 치솟았다.

이는 종가기준으로 비교했을 때 작년 12월 28일 1.4880달러 이후 최고치다.

올해 들어 파운드화 가치는 지난 2월 26일 파운드당 1.3871달러로 저점을 찍은 후 현재까지 7.0% 반등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