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계]

박인비, US여자오픈골프대회 기권 … 리우 올림픽 불참 가능성

입력 2016-06-23 06:42 수정 2016-06-23 06:42
한국 여자골프의 에이스 박인비(28·KB금융그룹)가 다음 달 열리는 메이저 대회인 US 여자오픈골프대회도 기권했다. 이에 따라 8월 열리는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불참할 가능성이 더욱 커졌다.

US여자오픈을 주최하는 미국골프협회(USGA)는 22일 이 대회를 두 차례(2008년, 2013년) 제패한 박인비가 왼손 엄지 부상으로 대회를 기권했다고 발표했다. US여자오픈은 7월 7일부터 나흘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 마틴의 코드바예 골프장에서 열린다.

박인비의 매니지먼트사인 갤럭시아SM은 전날엔 "박인비가 역시 엄지 부상으로 7월 21일부터 미국 일리노이 주 시카고에서 개막하는 8개국 골프대항전인 인터내셔널 크라운에 참가할 수 없다는 뜻을 주최 측인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