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여론조사 탈퇴가 잔류 1~2%포인트 높아 … 브렉시트 투표 앞두고 금융시장 긴장

입력 2016-06-23 06:34 수정 2016-06-23 06:38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이탈) 국민투표를 하루 앞두고 22일 발표된 2건의 여론조사에서 유럽연합(EU) 탈퇴가 1~2%포인트 우위를 보였다.
여론조사업체 오피니움이 20~22일 3011명을 대상으로 벌여 이날 저녁 발표한 온라인조사에서 EU 탈퇴(45%)가 EU 잔류(44%)를 1%포인트 앞섰다. 오피니움은 "평소보다 조사대상자를 늘린 이번 조사 결과는 찬반 격차가 오차범위 안에 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오피니엄이 지난 14~17일 벌인 조사에서도 EU 잔류와 탈퇴가 44%로 동률로 나왔었다.
또 여론조사업체 TNS가 16~22일 2320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이날 저녁 발표한 온라인조사 역시 EU 탈퇴(43%)가 EU 잔류(41%)보다 2%포인트 앞섰다.

지난 20일 밤 발표된 유고브 온라인조사에서는 EU 탈퇴(44%)가 2%포인트, 서베이션 조사에서는 EU 잔류(45%)가 1%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나왔다.

이에 따라 20일과 22일 발표된 모두 4건의 여론조사에서 찬반이 2%포인트 범위 내 우위가 엇갈려 이번 투표가 초박빙 양상을 보일 것임을 예고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