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공화당의 사실상의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가 22일(현지시간) 경쟁자인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전 장관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다.

트럼프는 이날 CBS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사람들에게 돈을 걷는데 여생을 바치고 싶지 않다”며 “그녀(클린턴 전 장관)가 걷는 모든 돈은 ‘피묻은 돈’”라고 공격했다.

그는 “그녀는 돈을 걷을 때마다 흥정을 한다”며 “예를 들면 (기부자는) ‘내가 대사가 될 수 있을까? 저걸 맡을 수 있을까? 내 사업에 도움이 될 수 있을까?’ 등을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클린턴 전 장관이 “월스트리트로부터 엄청난 돈을 받고 있으니 그녀가 월스트리트를 챙길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