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전체 카드승인액이 전년 동월 대비 22.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임시공휴일 지정과 5월 종합소득세 카드 납부의 영향으로 카드 사용액이 급증한 것으로 분석된다.

여신금융협회가 23일 발표한 '2016년 5월 카드승인실적 분석'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전체 카드승인 금액은 63조 2000억 원을 기록, 지난해 5월보다 22.3% 늘어났다. 작년 5월 기록한 증가율(7.1%)보다 15.2%포인트 높은 증가율이다.

공과금을 제외한 전체 카드승인 금액은 53조7천억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8.4% 늘었다. 지난해 5월의 증가율(5.6%)보다 2.8%포인트 올랐다.

순수 개인카드 승인금액 증가율은 8.0%로 전년 동월 증가율(7.1%)보다 0.9%포인트 높아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