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가 행정조직을 ‘젊고 역동적인 전문가 집단’으로 전환하기 위한 인사혁신에 나섰다.

시는 지난 21일 2020년까지 3개 분야 17개 과제를 추진하는 ‘인사혁신 로드맵’을 발표했다.

11명인 4급 이상 과장급의 개방형 직위를 16명까지 늘리고, 연공서열 위주 승진도 타파한다. 9급 공무원이 5급이 될 때까지 평균 25년 정도 걸렸지만, 앞으로는 능력에 따라 10년 안에도 가능한 조기 승진 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 보건복지와 경제, 도시재생, 교통, 재정 등 전문 분야를 지정해 그 분야에서만 순환근무하는 전문 분야 보직관리제를 현재 128명에서 2020년까지 2000명으로 확대한다.

부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