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6·25전쟁 때 미 공군 쿠니사격장, 경기도 '1호 우수 건축자산'

입력 2016-06-22 18:14 수정 2016-06-23 00:58

지면 지면정보

2016-06-23A32면

경기도는 6·25전쟁 당시인 1951년 8월부터 미국 공군의 사격장으로 사용된 화성시 우정읍 매향리 쿠니사격장(사진)을 ‘경기도 제1호 우수 건축자산’으로 22일 등록했다.
쿠니사격장은 미 공군이 1951년부터 2005년 8월까지 매향리 앞 해상의 농섬을 표적으로 사격훈련을 한 곳이다. 2만3852㎡의 부지에는 위병소, 장교막사, 숙소와 식당 등 당시 미군의 건축 방식과 구조 등을 알 수 있는 6개 동의 건축물이 있다.

안보영 도 건축디자인과 주무관은 “쿠니사격장이 6·25전쟁 당시의 생활상과 1950년대 미군의 군사기지 건축 방법, 건축 재료 및 구조를 파악할 수 있는 역사적·사회문화적 가치가 있다고 판단해 건축자산으로 등록했다”고 설명했다.

우수 건축자산은 예술적·역사적 가치를 지닌 건축물 등을 심사, 시장·도지사가 등록한다. 우수 건축자산으로 등록되면 국세 및 지방세가 감면되고 유지·관리 비용을 지원받는다. 쿠니사격장 소유자인 화성시는 인근에 평화생태공원을 조성해 역사 교육의 장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화성=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