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의 선택' 김해 신공항]

"외국 전문기관 의견 존중해야"

입력 2016-06-22 17:49 수정 2016-06-23 03:02

지면 지면정보

2016-06-23A4면

'김해 신공항' 첫 언급한 박 대통령

청와대 "김해공항이 신공항…대선 공약 파기 아니다"
정치권도 수용 분위기
박근혜 대통령이 22일 “김해 신공항 건설이 국민들의 축하 속에서 성공적으로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힌 것에는 두 가지 의미가 함축돼 있다.

우선 ‘김해 신공항’이라고 언급함으로써 정치권이나 영남지역 일각에서 제기하고 있는 ‘대선 공약 파기’ 주장을 간접적으로 반박했다. 영남권에 별도 신공항을 짓지 않지만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게 신공항이라는 얘기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도 이날 “김해공항 확장은 공약 파기가 아니다. 영남권 신공항은 김해공항 신공항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선 공약집에 신공항 건설이 포함돼 있지만 구체적인 입지는 언급돼 있지 않다”며 “밀양 또는 부산 가덕도가 선정되지 않았다고 해서 신공항 건설이 백지화됐다는 주장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국민들의 축하’를 강조한 것은 신공항 건설을 둘러싼 지역갈등에 종지부를 찍자는 의미다. 박 대통령은 “작년 1월에 신공항과 관련된 지방자치단체장들이 한자리에 모여 외국 최고 전문기관을 선정해 용역을 의뢰하고 그 결과에 따르기로 약속한 바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외국의 전문기관(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ADPi)은 모든 것을 검토한 결과 김해공항을 신공항급으로 확장하는 것이 최선의 방안이라고 결론을 내렸고 정부도 이런 제안을 수용했다”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은 “이렇게 사회적으로 첨예하게 이해관계가 얽힌 문제에 대해 관련 당사자의 합의와 전문기관의 의견 존중, 정부의 지원이 잘 조화된다면 어떤 어려움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약파기 논란이 지속되고 있지만 정치권에선 정부 결정을 수용하는 분위기다. 새누리당의 4선 이상 영남권 중진들은 이날 정진석 원내대표 주재로 간담회를 열었다. 정 원내대표는 간담회 직후 기자들에게 “정부가 어려운 결정을 내린 데 대해 (영남권 중진들이) 대승적으로 이를 수용해 잘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유승민 의원은 “확장이 최선의 대안이라고 하니까 전부 어안이 벙벙한 상태”라면서도 “정부가 결론을 내린 만큼 지역갈등이 해소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최경환 의원은 “대승적으로 수용해야 한다”며 “TK(대구·경북)도 PK(부산·경남) 주민도 서운한 감정이 있는데 정치권이 자꾸 부추기면 안 된다”고 했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