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P(개인간 거래) 핀테크 기업인 펀다가 한국투자파트너스 인터베스트, 세븐엔젤홀딩스로부터 10억원씩 모두 3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2일 발표했다. 지난해 4월 서비스를 시작한 펀다는 이로써 43억원의 외부 투자를 받게 됐다. 펀다 관계자는 “판매관리시스템(POS) 단말기의 매출 데이터를 통해 해당 가게의 신용을 분석하는 기술력을 인정받았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