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색 빼고 경제로 뭉친 여야…국회 경제재정연구포럼 출범

입력 2016-06-22 17:23 수정 2016-06-23 03:13

지면 지면정보

2016-06-23A1면

여야 정치권이 모처럼 경제 살리기에 한목소리를 냈다. 청년실업, 가계부채 증가 등 한국 경제가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성장률을 높여야 한다는 점에도 뜻을 함께했다.

국회의원 연구단체인 경제재정연구포럼이 22일 주최하고 한국경제신문사가 후원한 ‘이제 다시 경제,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 바란다’ 토론회에서다. 경제재정연구포럼은 여야 의원 76명이 회원으로 참여한 국회 최대 연구단체다. 김광림 새누리당 정책위원회 의장,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정책위 의장, 김성식 국민의당 정책위 의장 등 3당 정책위 의장을 비롯해 부총리를 지낸 최경환 새누리당·김진표 더민주 의원, 옛 기획예산처 장관 출신인 장병완 국민의당 의원 등 각 당을 대표하는 경제 전문가들이 이 포럼에서 활동한다.

토론회에 참석한 여야 대표들은 한목소리로 경제 활성화가 20대 국회 최대 과제라고 강조했다.

김희옥 새누리당 혁신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대한민국에 가장 절실하고 중요한 것은 경제”라고 말했다. 김종인 더민주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여야 협치를 통해 경제위기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유승호/박종필 기자 us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