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김해 신공항 성공 최선 다할 것"

입력 2016-06-22 18:46 수정 2016-06-23 03:14

지면 지면정보

2016-06-23A1면

정부, 탈락지역 민심대책 논의
정부가 영남권 신공항 후보지에서 탈락한 부산 가덕도와 경남 밀양지역 민심을 달래기 위한 ‘선심성 정책’을 마련하지 않기로 했다.

정부는 22일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로 영남권 신공항 발표 후속 조치를 위한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회의에 참석한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이 전했다. 국토부는 전날 프랑스 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ADPi)의 연구 결과를 토대로 밀양이나 부산에 공항을 새로 짓지 않고 기존 김해공항에 활주로 한 개와 여객터미널 등을 추가하는 것으로 영남권 신공항을 대신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강 장관은 이날 서울 광화문 인근 한 식당에서 언론사 부장단 초청 오찬간담회를 열고 “민심을 수습하기 위해 정부 차원에서 할 수 있는 게 있다면 적극적으로 하겠지만 원칙에 어긋난 선심성 정책을 마련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김해공항을 확장한다는 결정은 (영남권 신공항을) 백지화하거나 (신공항을 짓겠다는) 공약을 파기한 것이 아니다”며 “김해공항이 영남권 신공항”이라고 했다. 강 장관은 ADPi가 제시한 김해공항 확장안을 ‘콜럼버스의 달걀’에 비유하며 “기존 발상에서 벗어난 새로운 구상”이라고 평가했다.

박근혜 대통령(사진)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민주평화통일 해외자문위원들과의 ‘통일대화’에서 “정부는 김해 신공항 건설이 국민의 축하 속에 성공적으로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승현/장진모 기자 arg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9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179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