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맹호 회장 고향에 4억원대 땅 쾌척

입력 2016-06-22 17:49 수정 2016-06-23 00:29

지면 지면정보

2016-06-23A37면

민음사 창업주인 박맹호 회장(83·사진)이 고향인 충북 보은군에 공원 터를 기부했다. 이 땅은 보은읍 시가지 복판에 자리 잡아 1977년 도시공원으로 지정됐다. 실거래가는 4억~5억원은 될 것으로 부동산업계는 평가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02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483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