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무수단' 400㎞ 비행…"상당한 진전"

입력 2016-06-22 17:56 수정 2016-06-23 02:52

지면 지면정보

2016-06-23A6면

괌 미군기지까지 '사정권'
정부, 긴급 NSC 열어 대책논의
"안보리 결의 위반…강력 제재"
북한이 22일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인 무수단(BM-25) 두 발을 잇따라 발사해 이 중 한 발이 시험에 성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오전 5시58분 원산 일대에서 무수단으로 추정되는 미사일 한 발을 발사했으나 실패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8시5분께 미사일 한 발을 더 발사해 400㎞ 정도를 비행했다”고 발표했다. 정부는 김관진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대책을 논의했으며 이번 발사를 UN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으로 규정하고 도발 중단을 촉구했다.
무수단 미사일 사거리는 약 3000㎞로 주일미군기지를 포함한 일본 전역, 태평양 괌 미군 기지까지 사정권에 두고 있다. 지난 3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이른 시일 안에 핵탄두 장착이 가능한 탄도 로켓 시험발사를 단행하라”고 지시한 이후 4월15일 처음으로 무수단 미사일을 발사했으나 공중 폭발했다. 이후 다섯 번째 발사까지 실패한 것으로 군당국은 평가했다. 하지만 여섯 번째 미사일이 400㎞를 비행해 무수단 발사에 기술적인 진전이 이뤄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정부 관계자는 “북한이 다섯 번의 무수단 발사 실패를 극복하고 성능을 개선한 것으로 평가한다”며 “여섯 번째 발사 때는 각도를 높여 발사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직선거리상 비행거리는 400㎞지만 수직으로 높이 솟은 것을 감안하면 실제 날아갈 수 있는 거리는 더 길다는 것이다. 무수단 최소 사거리는 500㎞지만 미국 일본 등의 반발을 감안해 사거리를 제한한 채 발사한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군은 무수단 미사일이 일정 수준 이상 성공한 것으로 최종 확인되면 한반도 유사시 증원되는 미군 전력에 위협이 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 성명에서 “이번 미사일 발사는 UN 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일 뿐만 아니라 한반도 및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에 대한 중대한 위협”이라며 “북한이 우리와 국제사회의 더욱 강력한 제재와 압박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국 외교부 산하 국책연구기관인 중국국제문제연구원(CIIS) 등이 베이징에서 개최하고 6자회담 각국 수석·차석 대표들이 참석한 ‘동북아시아협력대화(NEACD)’에서 한·미·일 대표들이 북한의 미사일 도발을 비판하자 최선희 북한 외무성 미국국 부국장은 “6자회담은 죽었다”며 “세계 비핵화 전에는 핵을 포기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