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대포점에 첫 설치
GS리테일이 국내 편의점 중 처음으로 제주도에 전기자동차 충전소(사진)를 세웠다.

GS리테일은 제주 서귀포시에 있는 GS25 서귀대포점에 전기차 충전 설비를 구축했다고 22일 발표했다. 이 회사는 지난 3월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와 업무협약을 맺은 뒤 전기차 보급량이 많은 제주 지역 GS25를 중심으로 전기차 충전 설비를 늘리기로 했다.
GS25 서귀대포점은 한국전력의 승인을 받은 뒤 전기차 충전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 다음달까지 도내 2개 GS25 점포에 전기차 충전 설비를 추가 보급할 예정이다.

연말까지 한 달에 7만원을 내면 전기차를 무제한으로 충전할 수 있는 요금제와 4만원(100㎾), 3만원(80㎾) 요금제를 운영하기로 했다. GS25에서 한국전기차충전 멤버십카드를 무료로 발급받아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 홈페이지(www.happecharger.com)에서 충전 금액을 결제한 뒤 충전 설비에서 회원인증을 하면 이용할 수 있다.

전광호 GS리테일 서비스상품팀장은 “충전소 1호점을 시작으로 전기차 충전 가능 점포를 늘려나가 전기차 이용자가 언제든지 편리하게 충전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