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2020년 최저임금 1만원 달성해야"

입력 2016-06-22 15:29 수정 2016-06-22 15:29
경제정의실천시민연대가 최저임금을 매년 13.5%씩 인상해 2020년까지 최저임금 1만원을 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실련은 2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13% 이상의 최저임금 인상을 통해 한국사회는 '최저임금 1만원'이라는 국민적 합의를 안정적으로 실현해 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실련은 "최저임금 1만원이 달성되면 2인 가족 생계비의 76%, 2인 가구 가계지출의 87%를 충족해 노동자 생계비 부담을 상당부분 해소할 수 있다"며 "1만원 수준의 최저임금 달성을 위해 정부의 주도적 역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인상률 13.5%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약 784원이다.이는 지난 2년간 최저임금 인상액보다 낮은 수준이다.

경실련은 "20대 총선에서 제1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이 2020년까지 최저임금 1만원 달성을 공약했다"며 "여소야대로 귀결된 총선 결과는 최저임금을 1만원 수준으로 인상해 나가자는 국민적 합의로 해석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