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한국형 전투기 풍동시험 착수로 개발 본격화

입력 2016-06-22 15:11 수정 2016-06-22 15:28

한국항공우주산업(KAI)과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은 22일 대전 항우연 저속풍동시험실에서 한국형 전투기(KF-X)의 기체형상 설계를 위한 풍동시험에 착수했다.
KF-X 풍동시험은 전투기 형상을 최적화하기 위한 1단계(2016~2017년)와 형상 확정을 위한 2단계(2017~2018년), 확정형상에 대한 상세 데이터 확보를 위한 3단계(2018~2020년) 과정으로 진행된다. 총 1만3천여 시간 동안 저속·고속풍동, 강제진동, 흡입구 풍동 등의 세부 시험이 진행된다.

KAI는 이번 저속풍동시험을 시작으로 1단계 풍동시험이 본격 시작되며 1~2단계 풍동시험이 완료되는 2018년 중반 기체형상을 확정할 계획이다. 저속풍동시험은 KF-X 탐색개발 형상인 'C103'에서 발전된 'C105' 형상의 13분의 1가량의 정밀 축소 모델을 이용해 풍속 70m/s의 저속 조건에서 기체, 랜딩기어, 외부무장 형상에 미치는 비행특성을 측정하는 시험이다.

김철완 항우연 항공기술연구단장은 “수리온 헬기, KC-100 등 국산항공기 개발 참여를 통해 국내 풍동시험 기술을 발전시켜온만큼 한국형 전투기 개발 성공을 위해 시험이 적기에 완료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13년간의 검토를 거쳐 지난해 말 착수된 KF-X 체계개발 사업은 지난달 엔진 공급업체로 미국 GE(제너럴일렉트릭)를 선정하는 등 순항하고 있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