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 총선 공천에 반발해 탈당한 무소속 주호영(대구 수성을) 의원과 이철규(강원 동해·삼척) 의원이 22일 새누리당 복당을 신청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새누리당 강원도당에, 주 의원은 같은 날 오후 대구시당에 각각 입당원서를 제출했다.

이들 두 의원은 장제원 의원과 지난 20일 만나 복당 문제를 논의했으며, 장 의원은 당일 오후 입당원서를 냈다.

이로써 혁신비대위의 승인이 이뤄지면 새누리당을 탈당해 무소속으로 당선된 의원 7명의 복당이 완료되고 의석은 129석으로 늘어 더불어민주당(123석)보다 6석 많아진다.

혁신비대위는 오는 23일 오전 정례회의에서 주 의원, 이 의원, 장 의원의 복당을 승인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7일 혁신비대위 회의에선 이미 입당원서를 낸 강길부·유승민·안상수·윤상현 의원의 복당이 승인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