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강희가 윌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 계약이 만료, 그의 거취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윌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지난 20일 "최강희와 이달 초 계약이 만료된 것은 맞다. 하지만 재계약 부분에 대해선 아직 합의된 것이 아니다"라며 "이 부분은 조만간 정리될 것 같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어 재계약 의사가 없다고 밝힌 최강희 관계자 측은 수많은 러브콜이 쇄도하고 있는 가운데 "신중하게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최강희는 tvN '하트 투 하트', MBC '7급 공무원', SBS '보스를 지켜라', SBS '달콤한 나의 도시' 등에 출연했다. 지난 3월 종영한 MBC 월화드라마 '화려한 유혹'을 마친 뒤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