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김해 신공항론 강조…"박 대통령 공약파기 아니라 실천"

입력 2016-06-22 11:48 수정 2016-06-22 11:48
청와대가 김해공항 확장 결정 이후 박근혜 대통령의 대선공약 파기 논란에 대해 김해공항 확장은 '동남권 신공항'이라는 논리로 돌파구 찾기에 나섰다.

정연국 대변인은 22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해공항 확장은 사실상 신공항으로 동남권 신공항이 김해공항 신공항이 되는 것"이라면서 "공약파기가 아니라 어려운 문제이지만 약속을 지켰다"고 강조했다.
이는 박 대통령이 지난 2011년 3월 이명박 정부의 신공항 백지화 결정 직후 "국민과의 약속을 어겨 유감스럽다"며 신공항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선언하고 2012년 대선에서 정식 공약으로 채택한 사실을 의식한 발언으로 보인다.

청와대 내에선 박 대통령의 신공항 공약 당시 특정지역에 신공항을 두겠다고 하지 않았고, 이전 정부들에서 10년 넘게 끌어오던 신공항 논의에 종지부를 찍었다는 의미에서 "공약파기가 아니라 공약을 실천한 것"이라는 얘기가 흘러나온다.

정부도 김해공항 확장 결정을 '김해 신공항'이라고 작명하며 적극 대응에 나서고 있다.

황교안 국무총리는 이날 주재한 정부 회의에서 "김해 신공항은 기존 김해공항을 보강하는 게 아니라 영남권 항공수요에 충분히 대응할 수 있는 새로운 영남권의 거점 신공항을 만들어 나가는 방안"이라며 후속조치 마련을 독려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