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 위반 딱지 많이 떼는 이유 봤더니 … 과태료 범칙금 8000억 원 돌파

입력 2016-06-22 11:13 수정 2016-06-22 11:13
지난 한해 경찰이 무인단속카메라와 현장단속 등을 통해 징수한 교통 과태료와 범칙금 규모가 8000억 원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징수 건수로 따지면 1649건으로, 지난 한해 국내에 등록된 차량 10대 중 8대가 교통 과태료·범칙금을 낸 셈이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박남춘 의원이 22일 공개한 경찰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징수된 교통 과태료·범칙금은 총 8046억 원에 달했다. 이는 역대 최대 규모로 파악된다.

앞서 최근 4년간 현황을 보면 2011년 6018억 원에서 2012년 5543억 원으로 다소 줄었다가 2013년 6379억 원, 2014년 7190억 원 등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이같은 연간 징수 증가율(12∼15%)로 보면 향후 2년 내 교통 과태료·범칙금 규모는 1조 원을 넘어설 것이라고 박남춘 의원은 분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