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은 22일 오후 청와대 연무관에서 대통령 자문 헌법기관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해외 자문위원들과 '통일대화'의 시간을 갖는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지난달 17일 미국지역 자문위원과의 통일대화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리는 이날 행사에는 유호열 민주평통 수석부의장을 비롯해 일본, 중국, 캐나다, 중남미 지역 자문위원 500여명이 참석한다.

박근혜 대통령은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북핵 문제 등 안보위기 대응 행보에 주력하고 있는 만큼 이날 행사에서도 해외 자문위원들과 정부의 통일·대북정책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16일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 초청 오찬에서 "정부는 대북 제재를 강화해 반드시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를 이끌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전날 국무회의에선 "국제테러 조직과 직·간접적으로 연계된 북한의 테러 가능성도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