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희 홍상수 감독 불륜설

홍상수 감독의 아내 조모 씨가 배우 김민희의 어머니와 나눈 대화 일부가 공개돼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매거진 '우먼센스' 측은 22일 조 씨와 김민희 어머니의 카카오톡 대화 일부를 7월호를 통해 공개한다고 밝혔다.

우먼센스가 보도자료를 통해 공개한 두 사람의 대화에서 조 씨는 "두 사람이 마음을 다잡고 돌아올 수 있게 도와달라"고 애원하자 김민희의 어머니는 되려 "유부남과 바람난 딸을 둔 어미의 심정을 헤아려 달라"라고 말했다.
이에 홍상수 감독의 아내 조 씨는 "지금 저에게 따님을 얼마나 곱게 키웠는지 얘기할 상황이 아닙니다"라고 강경하게 말했지만 김민희 어머니는 "당신도 딸 키우는 엄마"라면서 "감독님도 뭔가 깨달으면 빨리 돌아가시겠죠"라고 대답했다.

홍상수 감독의 아내 조 씨는 “남편은 딸 아이에게 ‘한 사람과 결혼생활을 하는 것은 어리석은 짓이다.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것은 지금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있는 것’이라고 말하고 집을 나갔다”고 밝혔다. 홍상수 감독은 이후 지난 9개월간 한 번도 집에 들어오지 않았다.

앞서 지난 21일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의 불륜설이 제기되면서 파장을 낳고 있다. 홍상수 감독은 슬하에 대학생 자녀를 둔 유부남으로 희대의 '추문'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김민희 역시 "홍상수 감독 외에는 모두 버릴 각오"라는 것이 관계자의 전언. 현재 두 사람은 미국에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져 '불륜설'에 대한 입장을 전혀 들을 수 없는 상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