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SBS·XTM 방송 캡처

1등 신붓감 선발대회를 통해 정순주 아나운서가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21일 방송된 SBS 예능 '스타킹'에는 1등 신붓감을 자청하는 다섯명의 출연진들이 스튜디오에 등장했다.

스포츠 아나운서 정순주는 '돌직구 여신 신부'로 등장해 화려한 미모와 몸매를 자랑했다.
장영란은 정순주에게 "딱 보니까 느낌이 왔다"며 "저렇게 섹시한 분이 직업도 스포츠 전문 아나운서라면 많은 운동선수들이 대시를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맥심 화보

그러자 정순주는 이를 수긍하며 "솔직히 말해서 회사에서도 CC가 많을 수 밖에 없는 것처럼 그 안에서 자주 마주치면 감정이 생길 수도 있다. 대시는 많이 받았다"면서도 "사랑보다는 일이 중요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제가 아나운서이다보니 당연히 갖춰야 할 지성미도 분명 있겠지만 반전 매력이 있다"며 섹시미 가득한 화보 두 장을 공개했다. 특히 정순주의 볼륨감 넘치는 몸매에 시선이 집중돼 스튜디오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