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2일 "우리 경제의 대내외 환경의 불확실성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오전 서울시 중구 한은 본관에서 경제동향간담회를 주재한 자리에서 지난주 미국, 일본, 영국, 등 주요 선진국 중앙은행들이 금리를 동결한 것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재는 "대외적으로 내일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국민투표 결과에 따라 글로벌 금융시장의 불안이 증폭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어 "미국 중앙은행(Fed)이 연내 금리를 추가로 1∼2회 인상할 것"이라며 "이같은 전망이 통화정책의 불확실성을 높이는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대내외 여건의 변화 방향과 속도를 가늠하기 힘들 정도로 불확실성이 높은 만큼 확장적 거시정책으로 의도하지 않은 결과가 나타날지 주의 깊게 보고 있다"며 "부동산 시장, 가계부채, 외국인 자금의 유출입 동향에 유의하겠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김영란법 시행과 관련, "민간 소비에 분명히 어느 정도 영향을 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