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영남권 신공항 공약 파기 아냐…약속 지켜"

입력 2016-06-22 08:40 수정 2016-06-22 08:40
청와대는 22일 김해공항 확장 결론에 따른 영남권 신공항 공약 파기 주장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 "공약파기한 것이 아니다"며 "약속을 지켰다고 본다"고 밝혔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신공항은 여러가지 조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내려진 최적의 결론으로 알고 있다. 신공항 공약파기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김해공항 확장은 사실상 신공항으로, 동남권 신공항이 김해공항 신공항이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대변인은 "사실상의 김해 신공항이 된다는 것이기 때문에 어려운 문제지만 저희 입장에선 피하지 않았고 약속을 지켰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