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닉글로리가 주력 제품인 무선침입방지시스템을 시작으로 중국시장에 진출한다.

코닉글로리는 22일 최근 중국 디지털차이나와 무선침입방지시스템(WIPS) 중국시장 진출을 위한 사업협력 본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디지털차이나는 코닉글로리의 WIPS 제품 ‘에어티엠에스(AIRTMS)’의 중국 내 총판권을 갖게 됐으며, 코닉글로리는 중국 내 IT 서비스·솔루션·유통 1위 기업인 디지탈차이나를 통해 본격적으로 중국시장에 진출한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본계약 체결로 AIRTMS의 중국 진출이 본격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디지털차이나의 압도적인 영업력과 코닉글로리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중국 내 무선침입탐지시스템 선두 회사로 자리잡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