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리, 전국 지지율에서 트럼프에 5%포인트 앞서 … CNN 여론조사 결과

입력 2016-06-22 06:38 수정 2016-06-22 06:38
미국 공화당의 사실상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의 전국 지지율이 민주당 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에게 5%포인트 뒤지는 것으로 21일 조사됐다.

CNN·ORC가 지난 16∼19일 성인 1001명을 상대로 전화조사한 여론조사 결과 클린턴 전 장관과 트럼프의 지지율은 47%와 42%로 집계됐다. 자유당 게리 존슨과 녹색당 질 스타인 후보를 넣어서 한 조사에서도 클린턴 전 장관은 트럼프를 4%포인트 앞섰다.
'누가 대통령이 되기에 더 좋은 기질을 가졌는가'라는 질문에 대해 클린턴 전 장관은 56%로, 트럼프는 32%로 나타났다. '누가 이길 것으로 보는가'에서도 클린턴 전 장관은 55%를 얻어 38%에 그친 트럼프를 눌렀다.

하지만 '누가 더 정직하고 신뢰할만한가'라는 질문에서는 트럼프가 45%로 37%인 클린턴 전 장관을 앞섰다. 17%는 '누구도 정직하지 않다'고 답했다.

퀴니피액 대학이 지난 8∼19일 플로리다와 오하이오, 펜실베이니아 등 3대 '스윙스테이트'(경합주)에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클린턴 전 장관의 상승세가 뚜렷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