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국무총리 주재 영남권 신공항 후속 조치 논의

입력 2016-06-22 06:18 수정 2016-06-22 06:18
정부는 22일 오전 서울청사에서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로 영남권 신공항 연구용역 결과 발표에 따른 후속 조치를 논의하는 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한다. 이날 회의에는 기획재정부·미래창조과학부·국방부·행정자치부·문화체육관광부·환경부·국토교통부 장관과 국무조정실장 등이 참석한다.

정부는 회의에서 영남권 신공항을 새로 만드는 대신 김해공항을 확장하기로 한 데 따른 행정적인 절차 등을 논의한다. 특히 예비타당성 조사, 환경영향평가와 함께 김해공항이 군(軍) 공항으로 지정돼 있는 데 따른 민간 항공기 관제 문제 등 부처별 협조 사항을 다룰 예정이다.

정부는 영남권 신공항 후보지였던 대구·경북 지역과 부산 지역의 시민들이 강력하게 반발해 민심수습 대책도 논의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