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인텔과 '국가 IoT 전략협의체' 설립

입력 2016-06-22 05:00 수정 2016-06-22 05:00

지면 지면정보

2016-06-22@14면

미국 정부·의회에 IoT 조언
권오현 부회장 기조연설
삼성전자가 인텔과 손잡고 미국 정부와 의회 정책 입안자들에게 사물인터넷(IoT) 확산과 관련한 방안을 조언하는 ‘국가 IoT 전략협의체’를 설립했다. 미국 내 IoT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인수합병(M&A)과 관련 기술 개발에도 12억달러를 추가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표준화 등 IoT산업 주도권 쟁탈전에서 앞서 나가게 됐다는 평가다.
삼성전자는 21일 미국 워싱턴DC 워싱턴포스트 본사에서 워싱턴포스트와 공동 개최한 ‘IoT 정책포럼’에서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IoT 전략협의체는 업계가 논의한 IoT의 경제적·사회적 파급효과 확대 방안을 정책 입안자들에게 적극 전달하기 위해 설립됐다. 소프트웨어(SW) 및 컴퓨터 제조회사를 회원사로 둔 미국정보기술협회가 운영을 맡을 예정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미국에는 산업별로 여러 종류의 정부·기업 간 협의체가 있지만 IoT와 관련해서는 이번이 처음”이라며 “회원사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표준화 등 IoT 관련 분야 발전 로드맵을 미국 정부와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IoT 정책포럼에서는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이 ‘인간 중심의 IoT’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해 눈길을 끌었다. 사내행사가 아닌 자리에서 권 부회장이 연설을 한 것은 이례적이다.

권 부회장은 “IoT 본격 확대에 앞서 특정 분야에서 규제가 도입되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며 인간 중심과 개방, 협력 등 세 가지를 IoT 확산을 위한 필수 조건으로 강조했다.

노경목 기자/워싱턴=박수진 특파원 autonom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