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시내면세점 추가 진출, 관심있다"

입력 2016-06-21 13:44 수정 2016-06-21 13:55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서울 시내 면세점 추가 진출에 관심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그룹 차원에서 면세점 추가 진출 여부에 대해 결정한 건 아직 없다고 덧붙였다.
정 부회장은 21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상생 채용박람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관심이 많은 건 사실"이라는 말로 시내 면세점 추가 진출 가능성을 암시했다.

지난해 연말 서울 시내 면세점 허가를 획득한 신세계그룹은 지난달부터 회현동 신세계백화점 본점에서 면세점을 운영하고 있다. 시내 면세점 추가 진출을 결정할 경우 입지는 신세계 강남점이 유력할 것으로 전해졌다.

정 부회장은 이날 채용박람회에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 중 가장 기본이자 기업이 풀어야 할 최우선 과제는 일자리 창출"이라며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함께 발 벗고 나선다면 고용창출 효과는 훨씬 배가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신세계 채용박람회가 일회성에 그치는 보여주기식 행사가 아닌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 채용의 좋은 예로 자리매김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