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은 이달부터 국내산 햇감자를 사용한 포카칩 생산을 시작했다고 21일 발표했다. 오리온은 매해 1~5월은 수입산(미국, 호주산) 감자를, 6~12월은 국내산 제철 감자를 사용해 포카칩을 만든다. 오리온은 올해도 국내 600여개 감자농가와 계약을 맺고 총 2만2000여t 국내산 감자를 포카칩 생산에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100% 생감자로만 만드는 포카칩은 감자의 질이 과자 맛을 결정하는 핵심 요소라는 게 오리온의 설명이다. 오리온은 1994년 강원도 평창에 감자연구소를 설립하고 22년 간 감자 맛을 연구하고 있다. 1988년 출시된 포카칩은 2012년 감자칩 최초 연매출 1000억원을 돌파했다. 지난 14년 간 감자스낵 시장에서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작년에는 매출액 1500억원을 돌파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햇감자로 만드는 여름철이 되면 포카칩 매출이 평소보다 더 오른다”며 “시원한 맥주와 함께 햇감자로 만든 포카칩을 먹는 것도 무더운 여름을 나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노정동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