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선 보령제약 회장(앞줄 가운데)과 김승호 보령제약그룹 회장(앞줄 오른쪽), 최태홍 보령제약 대표(뒷줄 오른쪽). 사진=보령제약

보령제약(60,1000 0.00%)은 지난 20일 중국 북경에서 현지법인 설립을 위한 사무소 개소식을 진행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설립된 사무소는 중국 사업 강화를 위한 준비 작업이다. 보령제약은 연내 중국 법인을 설립하고 기존 사업 확대 및 신사업 추진을 진행할 계획이다. 앞서 2009년에는 중국 북경 연락사무소를 세운 바 있다.

보령제약은 중국 법인 설립을 통해 제산제 '겔포스'의 판매망을 확대할 예정이다. 또 현지 마케팅을 통해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2014년 중국 글로리아와 계약한 '카나브'의 현지 허가임상과 등록 또한 지원한다. 이뇨복합제인 '카나브플러스' 등의 복합제 기술이전 계약 또한 추진할 계획이다.

최태홍 보령제약 대표는 "중국의약품 시장은 연평균 6~9% 가량 성장해 2020년 최대 1800억달러(약 208조8700억원) 규모로 커질 것"이라며 "이번 사무소 개소를 시작으로 법인화 작업을 진행, 중국에서 성장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