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형 WUXGA(1920x1200) 디스플레이 탑재로 멀티미디어 콘텐츠 활용에 최적화

‘2016년형 갤럭시 탭 A’는 Full HD(1920x1080)급 해상도와 사용 편의성을 강화해 엔터테인먼트에 최적화됐다./ 제공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고화질 디스플레이로 보는 즐거움을 더욱 생생하게 경험할 수 있는 태블릿 ‘2016년형 갤럭시 탭A’를 21일 출시한다.

‘2016년형 갤럭시 탭 A’는 Full HD(1920x1080)급 해상도와 사용 편의성을 강화해 엔터테인먼트에 최적화된 태블릿이다.

10.1형(255.4mm)의 WUXGA(1920x1200)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갤럭시 탭 A’는 16:10 비율의 와이드 스크린으로 게임이나 영화 등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더욱 실감나게 즐길 수 있다. 또한 어두운 환경에서 화면을 켤 때 단계별 화면이 밝아지는 기능을 적용해 눈부심 현상도 방지한다.

‘2016년형 갤럭시 탭A’는 TV 나 스마트폰과 빠르고 쉽게 연결해주는 퀵 커넥트 기능도 탑재했다. 스마트 TV와 블루투스로 연결해 태블릿에 저장된 콘텐츠를 TV화면으로 크고 편리하게 볼 수 있으며, 반대로 TV 콘텐츠를 태블릿으로 내보내 시청할 수도 있다. 또한 스마트폰으로 들어오는 카카오톡, 페이스북 메신저 등도 태블릿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사용할 수 있다.

이 제품은 키즈 모드를 탑재해 자녀도 함께 활용할 수 있다. 키즈 모드를 설정하면 아이들을 위한 안전한 사용 환경이 제공되며, 학습▪놀이 등 다양한 콘텐츠도 이용할 수 있다.

후면 800만 화소, 전면 200만 화소의 카메라를 장착한 ‘2016년형 갤럭시 탭A’는 전작보다 업그레이드 된 카메라 기능이 돋보인다. HDR(High Dynamic Range) 기능으로 사진을 보다 밝고 자연스럽게 촬영할 수 있으며, 단계별로 노출(EV), 감도(ISO), 화이트 밸런스 등을 조절할 수 있는 프로 모드도 지원한다. 이 외에도 파노라마, 연속 사진 촬영 등 다양한 카메라 기능을 제공한다.

모던하고 깔끔한 디자인의 ‘2016년형 갤럭시 탭 A’는 슬림한 두께로 그립감과 휴대성을 높였다. 별도로 구매 가능한 북 커버는 마그네틱 구조로 편리하게 열고 닫을 수 있으며, 뷰잉(Viewing) 모드와 타이핑(Typing) 모드 등 상황에 따라 다양한 각도로 조절할 수 있다.
‘2016년형 갤럭시 탭 A’은 2GB의 램을 적용했으며, 안드로이드 6.0 마시멜로우 운영체제와 1.6 GHz 옥타코어를 탑재했다. 7,300mAh의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하고, 마이크로 SD 카드를 통해 최대 200GB까지 용량 확장이 가능하다.

‘2016년형 갤럭시 탭A’는 와이파이(Wi-Fi) 버전과 LTE 버전 두 가지로 출시된다. 와이파이 버전은 삼성전자 온라인 스토어와 온라인 오픈 마켓에서 판매하며 출고가는 35만 9,000원이다. LTE 버전은 삼성 디지털프라자, 하이마트, 이마트 등에서 구입할 수 있으며 출고가는 39만 9,000원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2016년형 갤럭시 탭 A는 고화질의 대 화면과 사용 편의성으로 모바일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극대화하는 제품”이라며 “갤럭시 탭 A의 다양한 멀티미디어 기능들을 통해 가족, 친구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