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넥신(110,100800 +0.73%)은 인유두종 바이러스(HPV) 치료 백신인 'GX-188E'의 한국 임상 2상 중간결과를 발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중간결과는 지난 17일(현지시간) 유럽 생식기감염 종양학회(EUROGIN)에서 발표됐다.

제넥신은 HPV 감염으로 인한 자궁경부전암 3단계 환자 72명을 대상으로 임상을 진행했다. 그 결과 백신을 투여한 지 20주가 지난 환자 33명(1mg 투여군) 중 61%인 20명에게서 치료 효과가 확인됐다. 16주를 추가 관찰한 경우 효과는 67%까지 상승했다.
임상시험 책임자인 박종섭 서울성모병원 부인암센터장은 "이번 임상을 통해 GX-188E의 치료효과와 투여 용량을 확인했다"며 "자궁경부전암 3단계 환자를 대상으로 면역치료법을 적용해, 결과를 얻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제넥신은 현재 GX-188E의 한국 임상2상의 마무리 단계를 진행하고 있으며, 환자군과 투여 용량을 추가 분석 중이다. 유럽 2상의 경우 자궁경부전암 2·3단계 환자를 대상으로 이뤄지고 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