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특허 출원
라식, 라섹 등 레이저를 이용한 시력교정 수술을 받는 사람이 늘고 있다. 시력 교정을 위해서는 레이저로 각막에 상처를 내야 한다. 라식은 24㎜ 정도 각막 절편을 만든 뒤 도수에 맞게 레이저로 각막을 깎는다. 라섹은 각막 윗부분을 얇게 벗겨낸 뒤 겉면부터 레이저로 깎아 시력을 교정한다. 두 방법 모두 어느 정도 각막을 잘라내야 한다. 각막 절개 범위를 최소화한 스마일라식도 2~4㎜ 정도 각막을 잘라야 한다. 절개창을 통해 레이저로 절개한 각막 조각을 꺼내야 하기 때문이다.

온누리스마일안과(정영택·김부기 원장)는 이 같은 스마일라식 수술 절개창을 1.9㎜ 이하로 줄여 1000건의 시력교정 수술을 했다고 밝혔다. 스마일라식은 독일에서 개발된 시력교정수술법이다. 이를 국내로 들여와 기술을 더 발전시킨 것이다.
레이저 시력교정에서 절개창 크기는 수술 후 시력의 질을 좌우하는 중요한 요인이다. 각막 절개에 따른 대표적인 질환이 안구건조증이다. 각막 표면에 지각신경이 분포돼 있는데 각막 절개량이 많을수록 신경 손상이 생겨 수술 후 눈이 쉽게 마를 수 있다. 각막 손상이 적을수록 수술 후 안구건조증, 빛 번짐 등이 없는 편안한 시력을 얻을 수 있다. 각막 붓기도 빨리 사라져 회복시간이 빠르고 감염 위험도 낮아진다.

스마일라식은 펨토초 레이저를 활용해 각막 속살을 교정하기 때문에 2~4㎜의 절개창으로 교정한 조각을 꺼내면 수술이 끝난다. 스마일라식 수술을 할 때 각막 윗부분의 두께는 0.11㎜ 정도로 얇다. 넓고 얇게 잘라낸 각막 조각을 1.9㎜ 미세절개창으로 꺼내기 위해서는 절개창이 압력에 충분히 견딜 수 있어야 한다. 수술도구가 절개창을 드나들다 절개부가 손상될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온누리스마일안과 의료진은 미세 절개부 주변을 보강해 강도를 유지하는 기술을 통해 1.9㎜ 최소 절개 수술에 성공했다. 지난 3월 국내 안과 중 처음으로 관련 국내 특허를 획득했다. 세계특허도 출원 중이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