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일 해상에서 베트남 선원들에 의한 살인사건이 일어난 원양어선 '광현 803호'가 이후 큰 동요 없이 순항 중이며, 살인 가해자 베트남 선원 2명은 선실에 격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전날 인도양 세이셸 군도 인근 해상에서 살인사건이 발생한 부산 광동해운 소속 참치연승 원양어선 광현 803호(138t)는 28시간 이상 순항 중이라고 부산해양경비안전서가 밝혔다.

사건 발생 후 모항인 세이셸 군도의 빅토리아 항구로 향하는 광현호는 21일 오전 6시 기준 빅토리아항에서 455해리(약 843㎞) 떨어진 해상에서 운항 중이다.
사건 발생 후 185해리(약 343㎞)를 이동한 것으로 현재 시속 6.9노트(약 시속 12.8㎞)의 속도로 운항하고 있어 이 추세대로라면 오는 23일 오후 2시께 빅토리아항에 입항할 것으로 예상된다.

부산 해경은 21일 수사관 7명을 빅토리아항으로 보내 현지 조사에 착수할 계획이다.

광현 803호에서는 20일 오전 1시58분께 베트남 선원 2명이 만취한 상태에서 선장 양모씨(43)와 기관장 강모씨(42)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는 사건이 일어났다. 가해 베트남 선원 2명은 선실에 자율 격리됐고, 유일한 한국인 선원인 항해사 이모씨(50)가 선장 직무를 대행해 배를 빅토리아항으로 이동시키고 있다.

배에는 숨진 선장과 기관장 등 한국인 선원 3명과 베트남 선원 7명, 인도네시아 선원 8명 등 총 18명이 탑승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