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가구 2차량 확산'…자가용 2000만대 시대 열린다

입력 2016-06-21 07:17 수정 2016-06-21 07:17
이번달 중으로 국내에 등록된 자가용 차량의 대수가 2000만대를 넘어설 전망이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4인 가족을 기준으로 하면 한 가구당 1.55대, 2가구당 3대의 차량을 보유하는 것으로, '1가구 2차량 시대'가 본격화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의미가 있다.
2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5월말 기준으로 등록된 자가용 차 대수는 총 1996만4178대로 집계됐다. 자가용은 전체 등록 자동차 가운데 영업용, 관용 차량을 제외한 차량이다.

올해 자가용 등록 대수 추이를 보면 1월 1970만9257대, 2월 1975만6376대, 3월 1982만8969대, 4월 1989만5875대를 각각 기록해 매달 5만∼6만여대가 늘어왔다.

이런 추세가 계속된다면 이달 중 자가용 대수가 2000만대를 넘어설 것이 확실시된다. 특히 자가용 가운데 승용차가 5월말 기준 1612만6314대(80.8%)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일반 자가용 승용차 가운데서는 국산차가 1059만4730대, 외산차가 115만9214대를 각각 차지해 10대 중 9대는 국산차, 1대는 수입차였다.

배기량을 기준으로 보면 1천500cc 이상 중대형 차량의 비중이 압도적이어서 중대형 차량에 대한 선호도가 크게 늘었음을 보여줬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